오궁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입니다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만,
본 게시판의 취지와 맞지 않는 글은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Category : Category

넥타이 매는 법
BOF  2007-01-13 15:48:18, 조회 : 2,733, 추천 : 207

제목 없음
[카리아트, 2006/11/10 11:50, 잡동사니]
V존의 인상을 결정하는 요소 중에서 중요한 것들 중의 하나가 넥타이 매듭법이다.
셔츠의 카라 형태나 넥타이 폭의 너비,또는 생지의 두께에 의해서 그에 적합한 매듭법으로 V존을 연출할줄 안다는것는 "넥타이를 맨다"는 고유의 의미를 높여 주는 것의 하나라 여겨진다.
셔츠카라 사이의 열림이 거의 수평에 가까운 와이드카라 셔츠가 유행한다고 할 때 그것에 어울리는 형태의 넥타이를 잘 선택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어떤 매듭법으로 연출하느냐에 따라서 전체적인 분위기와 느낌이 확연히 달라지게 되므로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몆가지 넥타이 매듭법에 대해서 잘 알아 놓는 것도 자신의 개성과 패션 감각을 높이는 방법의 하나라 생각된다.
넥타이의 매는방법을 188여가지나 적어놓은 책도 있다고 한다. 그러나 실용적인 면에서 가장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되는 매듭법은 포인 핸드넥타이 기준으로는 플레인 놋트, 윈저놋트, 하프윈저놋트, 크로스놋트, 더블놋트, 브라인드 폴드놋트, 보우타이를 기준으로는 >베이직놋트와 더블 베이직놋트 이며, 아스콧타이는 논 놋트이다.


※딤플 (Dimple) 이란?
딤플 이란 보조개라는 말로 넥타이를 맷을 때 매듭밑에 만드는 옴폭한 홈을 뜻한다.
넥타이매듭에 있어서 크게 두가지 흐름이 있는데 하나는 영국인과 앵글로 어메리칸들이 선호하는 방식이고 또 하나는 프랑스식인데 전자는 매듭밑에 딤플을 만드는 매듭법이고, 후자는 딤플을 만들지 않는다기보다는 딤플을 의식하지않고 가볍게 살짝 매는 방법이다. 이 딤플에는 넥타이를 비교적 가늘게 맷을 때 잘 어울리는 「센터 딤플」과 비교적 굵은 와이드 타이에 잘 어울리는「더블 딤플」두가지 타입이 있다.
센터 딤플은 매듭 바로 밑 중앙의 한군데, 더블 딤플은 매듭 바로 밑 중앙의 양단에 홈을 만드는 방법으로 당연히 센터 딤플 보다 더블 딤플이 고도의 테크닉을 요구한다.
딤플이 없이 꽉 조여진 매듭의 넥타이를 착용한 사람을 보면 여유가 없는 듯한 느낌과 단지 넥타이를 매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 것에 비해 넥타이매듭 하단에 우아한 딤플을 연출한 모습은, 보다 넉넉하게 여유있고 풍성한 느낌을 받는다.
가장 기본적으로 포플러한 매듭방법으로19세기 중엽 넥 웨어의 주류를 이루던 나비 매듭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시도로 등장하였다.
오늘날 세계적으로 가장 활용 범위가 넒은 매듭법으로 우리 나라에서도 윈저 놋트, 하프윈저 놋트와 함께 가장 선호 되는 넥타이 매듭 법이다.
이 매듭법은 대검을 좌우 어느 쪽에도 걸지 않고 한 바퀴 만 감아 내려 매는 것으로 매듭 모양이 길고 가늘게 형성되므로 '얼굴이 마르고 삼각형에 가까운 사람에게 잘 어울리는 매듭법'이며 경쾌하고 산뜻한 느낌을 준다.
응용범위가 넓어서 확실히 익혀둔다면 어떤종류의 넥타이도 잘 멜 수 있게 한다.
/
매듭의 중심이 흐트러지기 쉬우므로 좌측 끈에 밀려 한쪽으로 밀리지 않도록 주의.
매듭의 밑 쪽 중심에 만드는 딤플이 심플하게 보이도록 한다.
밝은 색조의 무지, 또는 극히 작은 무늬의 타이로 다소 재치있고 장난끼 섞인 느낌을 나타내 보고 싶을 때 시도해 봄직한 매듭 법이다.
무지 또는 무지 감각의 넥타이로서 만드는 V존은 당연 대단히 심플한것 이 되지만 이 매듭법은 그 심플함에 조금 변화를 줄 수가 있다.
플레인 놋트와 같은형으로 매듭의 중앙을 비스듬하게 달리는 1가락의 줄기가 그 비결이라 크로스 된 매듭의 선이 충만한 생동감을 준다. 무지 넥타이는 자칫하면 단순히 넥타이를 매고 있을 뿐이라는 느낌이 되기가 쉬운데 이런 변화가 이미지를 변화시킨다. 넥타이 자체보다도 매듭의 독특함이 전체 이미지에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 는 점에서 다른 매듭 법보다 한층 더 두드러진다. 따라서 이 매듭법을 사용할 경우에는코디네이트 전체를 조금 억제하고 이 매듭법 만으로 연출 한 다고 하는 생각을하면 좋다. 실용성도 비교적 높은 매듭법이다.
/
심플함에 변화를 주는 이 크로스 놋트는 무늬가 큰 넥타이는 피하고 수수한 느낌의 넥타이를 해야 한다. 무늬가 너무 크면 색다르게 변환 매듭의 재미가 오히려 역효과로 되어 전체가 너무 두드러진 게 되어버린다. 또 하나 주의해야 될 것은 넥타이의 소재인데, 실크 타이로도 훌륭한 매듭을 할 수 있지만 울 타이라면 음영의 효과가 보다 강하게 된다.
보우타이의 가장 기본적인 매듭 법이 이 베이직 놋트이다.
오늘날과 같은 보우 타이가 탄생한 것은 19세기 말경이라고 한다. 퇴폐와 향략의 세기말 적인 사회 풍조 중에서 당시의 상류 계급 남성들 사이에는 급진적인 넥타이에 대한 욕구가 있었었다.
그때까지 유행하던 크라바트를 대신할 새로운 칼라 장식에 대한 여러 가기 시도에 의해 생긴것이 펠트 형태의 천으로 묶는 나비 넥타이라는 것이었다. 나비 매듭으로 묶는 이 새로운 넥타이는 그 신선함으로 맺을 때 칼라의 모던한 이미지는 당시 사람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주기에 충분한 것이 였으며 이후 여러 가지 형태의 보우 타이가 났으나 그 매듭법만은 이 베이직 놋트뿐이였다고 한다. 포멀 웨어 착장시 빠지지 않는 보우 타이는 평상시 그다지 사용할 기회가 적어 완벽하게 매기까지 는 숙련을 요한다. 요즘은 아예 매듭지어져 있어 띠로 두르기만 하면되는 보우 타이도 시판되고 있으나 자신이 스스로 매어 그 방법을 알아 놓는것도 좋겠다.
/
매듭을 중심으로 하여 좌우 균형을 이루도록 매는 것이 중요하다.
일반적인 넥타이 매듭 법으로는 자주 사용되지 않는 매듭 법이지만 한 번쯤 변화를 시도해 봄직한 넥타이 매듭 법이다.
방법은 그림을 보면 알 수 있듯이 넥타이를 감아서 뒤쪽 앞으로 묶어 통상의 셔츠 속에 감추어져 있는 부분이 바깥쪽으로 보이게 하게 하 는 매듭 법이다.
전체적으로 소프트하게 마무리하므로 V존에 부드러움을 나타내고자 할 때 적합한 매듭법이다. 보통의 포인 핸드 타입의 넥타이보다는 아스콧 타이에 잘 어울리는 매듭이며 아스콧타이에 적 용하면 한층 부드러움이 더해져 니드 한 연출이 가능하다. 여름철에는 린넨 재킷에 코튼 또는 린넨의 타이를 논 놋트를 적용해 보는 것도 색다른 멋을 연 출할 수 있다. 특별히 큰 특징이 없는 자켓을 좀 니드 하게 입고 싶을 때 효과를 발휘 할 수 있는 매듭이다.
/
좌우로 끌어넣은 부분이 서로 대칭이 되도록 유의할 것. 양쪽에 감겨진 2개의 매듭이 깨끗하게 삼각형을 이루도록 조정할 것. 강하게 꽉 조여 매면 이 작업이 어려우므로 주의한다. 가벼운 느낌을 내기 위해서는 아스콧 타이가 적격이지만 부드러운 실크 프린트 타이등에도 적용 할 수있다.
윈저 놋트의 정갈함과 단정함이 좋기는 하지만 매듭이 너무 크다고 생각 될 경우 적합한 매듭 법이 하프윈저 놋트이다.
세미 윈저 놋트라고도 부르는 이 매듭 법은 가는 넥타이를 맺을 때 매듭 이 가늘고 길게 되는 것을 피하고자 할 때 적합한 매듭이다.
윈저 놋트는 매듭 중심에서 대검을 좌우로 2회 걸지만 하프윈저 놋트는 이것을 한번만 거므로 매듭 의 볼륨감이 윈저 놋트 보다는 다소 작다. 한쪽에만 대검을 걸기 때문에 좌우를 균등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각 과정에서 꽉 조여야 할 필요가 있다. 생지가 두꺼운 넥타이는 윈저놋트와 거의 같은 볼륨감을, 심지를 넣지 않은 것 같은 얇은 넥 타이는 플레인 놋트 같은 심플함을 연출 할 수 있는 매듭 법이다. 단정하고 깔끔한 이미지로 비즈니스 정장에 가장 잘 어울리는 매듭법중 하나이다.
/
윈저 놋트의 경우와 같이 두꺼운 넥타이는 매듭이 크게 되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보우타이를 내는 방법 중 가장 손쉬운 방법 중의 하나이다.
원링 놋트라 부르는 것은 매듭 후 고리가 하나만 생기는 것에 연유한다. 매듭 후의 상태는 타이가 수평한 일직선이 되지 않고 한쪽으로 약간 기 울여지게 된다. 이것이 이 매듭의 특징이며 멋이다.
하지만 어느 정도에나 잘 어울리는 매듭으로 는 볼 수 없으며 가까운 동료들의 파티등에 적용하기 에 적당한 매듭이다. 이 매듭의 장점의 하나는 타이의 소재, 종류에 구애 받지 않는다는 점이다. 카라부분이 허전할 때 스카프나 치프, 리본 등을 이용해서 자신만이 타이를 연출해보는것도 개성 있는 패션 연출을 위한 지혜이다.
/
보통의 보우타이로 충분하지만 목뒤에서 길이 조정이 가능한 타입의 보우타이가 적격이다. 매듭의 끈부분이 너무 짧거나 길면 검선이 밑으로 쳐기지게 되어 이 매듭의 장점이 반감되므로 주의
세계적인 베스트 드레서 였던 영국의 윈저공이 창안한 넥타이 매듭 법으 로 폭이 넓은 매듭이 특징이다.
윈저공 (1936년 에드워드 8세로 즉위했으나 미국인 이혼녀 심프슨 부인 과의 사랑으로 국민적 반대에 부딪쳐 10개월만에 왕위를 버리고 윈저공 이 됨)이 왕세자 시절 당시 궁정 외교가 성행하여 친선사절로 세계 각지 를 돌아다녔는데 그의 옷차림은 신문과 잡지 그리고 귀족 영화를 통해서
세계로 퍼져나가 강렬한 인상을 남겼었다. 그가 한번 입었던 옷차림은 그것이 점잖은 것이든 파격적인 것이든 그대로 정석으로 받아들여져 당시 귀족은 물론 세계 비즈니스맨들에게 대 유행되었다. 이 윈저 놋트도 윈저공 자신이 즐겨 입는 스프레드 칼라(Spread colla)셔츠의 깃 사이를 정리하 기 위해 이 매듭을 고안했다고 전해지지만 정작 윈저공 자신은 이것을 부정하였다한다. 윈저 놋트가 가장 잘 어울리는 것은 역시 브리티시 스타일이다. 매듭이 역간 수평으로 퍼지는 매듭법이므로 특히 윈도우 칼라에 잘 어울린다. 얼굴이 비교적 길거나 턱이 홀쭉한 서구인들이 얼굴모양을 짧게 보이게 하기 위한 매듭이다.
/
대검을 걸칠 때 조르는 상태를 양쪽 걸린 부위의 조임이 균등한 상태를 유지 할 것. 또 매듭이 너무 크면 품위가 없이 보이게 되므로 두꺼운 넥타이는 피하는 것이 좋다. 매듭의 밑쪽 중심에 하나 또는 두 개의 딤플을 만들면 매듭자체가 주는 강한 인상이 보다 부드러워 지고 여유 있어 보인다.
비즈니스 슈즈가 아닌 캐주얼 슈트나 주말에 드레스다운을 즐길 때 사용되는 매듭 법이다.
매는 법은 플레이 놋트와 같다. 플레인 놋트로 넥타이를 맨 후, 대검과 소검을 좌우로 뻗쳐 놓는다.
통상의 플레인 놋트에서의 매듭은 밑을 향하여 원추형을 만들고 있다. 그러나 이것을 좌우로 잡아 당겨서 원추형을 반대로 향하게 한다. 이로써 대검과 소검은 좌우로 나누어져 나란히 내려지게 되는데 이런 작업으로 보통의 넥타이가 변해 유니크한 것으로 변신하는 모양은 정말 감동적이다. 넥타이를 사용한 드레스다운은 어느 정도 패션에 흥미를 가지고 있으면 바로 생각이나는 테마이 기도 하며 평소와 다른 새로운 느낌을 연출 할 수 있다.
/
대검과 소검이 거의 같은 길이가 되게 매도록 한다. 진즈의 차림에 맞추거나 닛트 폴로의 칼라에도 잘 코디네이트되며 전체적으로 와일드한 느낌을 나타낸다.
더블크로스 놋트는격조 높은 중후한 느낌을 주는 매듭 법으로 유럽의 신사들이 애용하는 방법이다.
이 방법의 특징은 뭐니뭐니해도 매듭부분에 있다. 교차되어 균형을 이룬 Z형 매듭에서 넥타이의 섬세한 풍요로움이 살아 난다 하겠다.
매듭법은 큰 날을 좌우한번씩 감은 후 그 위에 다시 두 번 감은 후 감은 매듭 속으로 넣어 앞으로 내린다. 이 매듭법을 사용하면 옷깃이 꽉 조이는 느낌이 들게 되므로 착용감을 크게 느끼게 한다. 와이드칼라셔츠나 깃을 높이 세운 레귤러칼라의 드레스셔츠에 잘 어울리며 윙 칼라의 셔츠에 적 용하면 보다 격조 높은 세미 포멀함이 연출된다. 무지 넥타이 또는 화려한 모티브의 실크 타이에 잘 어울린다.
/
매듭 위에 넥타이가 교차하고 있는 것을 잘 보이도록 조절할 것 매듭이 여러 겹이 되므로 너무 두꺼운 넥타이는 피하는 것이 좋으며 타이의 폭도 넓은 것보 다는 좁은 것이 적합하다.
넥타이 매듭 법 중에서 가장 오래전부터 있어 왔던 매듭 법이다
17세기, 화려함이 즉에 달했던 루이 14세 시대에 생겨난 매듭 법으로 당 시는 현재와 같은 보우타이가 아니고 오히려(차라리) 리본 타이에 가까 운 것을 맷다고 한다.
당시에는 낵타이를 매는 이렇다 할 매듭 법도 없었고 넥타이의 길이도 현재처럼 어떤 정도로 통일 되어져 있었던 것이 아니었으므로 멋쟁이들은 되도록 독특한 방법으로 매고자 했었다. 여러 가지 방법으로 갖은 시행착오를 겪기도 했는데 이 더블 베이직 놋트는 이러한 배경에서 탄생 한 것이었다.
/
베이직 노트보다 고름을 하나 더 잡아매는 이 방법은 매우 세련된 브이 존을 연출한다. 특히 좁고 길쭉한 보우타이를 사용하면 멋지게 묶이는데 양끝의 처짐에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양끝이 적당히 흘러 내리도록 묶는 것이 세련된 모양으로 만드는 방법이다.
플레인 놋트의 변형 매듭 중의 하나가 발룬 놋트인데 매듭의 윗 부분 을 당겨 올려 부풀게한 것이 특징이다.
매듭 윗부분에 부풀어오르게 한다는 의미로 발룬 놋트라 부른다. 매듭 법은 플레인 놋트와 동일하다. 우선 플레인 놋트를 기본으로 매듭을 만든 후 꽉 조여 형을 완성한 후 윗 부분을 조금 당겨 올린 후 다시 매듭을 조이면 된다. 매듭이 느슨하게 되면 야무지지 못한 느낌과 싸구려 넥타이를 매고 있는 듯한 인상을 받게되므 로 주의한다. 능숙하게 매면 매듭의 풍성함은 마치 열기구 같은 폼으로 만들어 V존의 즐거움을 넓혀준다. 열기구 같은 화려한 폼, 이것이 발룬 이라는 명칭의 뉴앙스이다.
19세기에는 당시의 셔츠의 크고 높은 깃에 어울리는 방법으로 실제로도 자주 사용 되었다고 한다. 보통의 플레인 놋트에서는 작아서 바란스가 나빠 좀더 훌륭한 매듭을 만들고 싶은 경우 에 유효한 매듭 법이다.
/
매듭 윗 쪽 부분을 당겨 올릴 경우에 정 중앙으로 수직으로 당겨 올릴 것. 넥타이는 질이 좋은 약간 두꺼운 실크소재의 것을 사용하면 매무새가 깨끗하다.
가는 넥타이 매듭 법으로 플레인 놋트보다도 작은 볼륨감을 나타내고 싶거나 심지가 부드러워서 쭉 펴지는 화사한 넥타이를 맬 때 적격인 매듭 법이다.
매듭 법은 플레인 놋트의 대검고리를 1회 더 감아서 2중 고리로 한다고 생각하면 된다.
2중 고리로 인하여 볼륨감도 어느 정도 나오고 매듭도 단단히 결속되므로 심플한 V존을 연출할 수 있다.보통의 비즈니스 슈트에 약간의 좁은 듯 한 롱 칼라 셔츠에 잘 어울리는 매듭으로 여가 에서 비즈니스까지 실용도가 높은 매듭법의 하나이다. 오히려 대단히 형태가 좋은 깃 언저리를 만들 수가 있다. 얼굴형이 두터운 사각형이나 긴 삼각형에 잘 어울린다.
/
대검이 이중 고리로 되므로 첫 번째 고리가 두 번째 고리 밑 부문에 조금 보이게 된다. 이것이 이 매듭법의 특징이므로 그것을 감추기 위한 조정은 불필요하다. 오히려 이 작은 삐져나옴이 포인트이다.
블라인드 폴드 놋트는 V존을 장식하는 넥타이 매는 법 중에서 넥타이 자체의 존재감이 가장 강하게 어필되는 넥타이 착용법이다. 이제까지 와는 전혀 다른 느낌의 V존을 형성하여 강렬한 이미지를 표현한다.
매는 법은 플레인 놋트 상태에서 대검을 매듭의 뒤쪽으로 돌려 앞으로 빼낸는 것이다.
이 매듭 법은 실제로 그리스의 해운왕 오나시스가 즐겨하던 넥타이 매듭 법으로 실용도 높다고 할 수 있다. 실제로 시험해보면 알겠지만 단지 조금의 변화도 이처럼 전혀 다른 V존의 연출이 가능하다. 이 매듭 법은 중후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싶을 때라든가 파티 등 모임의 자리에서 세 미 포멀 한 느낌을 나타내고자 할 때 적절한 매듭 법 중의 하나이다.
/
이 매듭법은 스포티한 복장에서는 역효과가 난다. 또한 사용하는 넥타이도 보통의 가는 트래드 한 무늬의 폭이 너무 넓지 않은 넥타이가 좋다.

 

* BOF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8-03-25 10:03) * BOF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8-03-25 10:25)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40 일반  오른손이 하는 일을...  [1]  BOF 2011/12/16 176 2367
639 일반  제주 여행 정보(맛집, 코스)    BOF 2011/07/18 184 3038
638 일반  제주 일출 요트 투어    BOF 2011/07/18 190 2637
637 일반  이 한 장의 사진    BOF 2011/05/27 189 2284
636 일반  일본 동북부 대지진 전후의 인공 위성 사진    BOF 2011/03/14 175 2729
635 일반  최고의 절단 마술    BOF 2011/02/28 220 2617
634 일반  궁극의 바비큐    BOF 2010/12/30 213 2278
633 일반  미국식 이모티콘    BOF 2010/11/19 241 5648
632 일반  주소...  [1]  웅섭네 2010/11/01 210 2138
631 일반  미국 최초의 Collegiate band...    BOF 2010/09/28 226 2289
630 일반  [정민의 세설신어] [64] 피지상심(披枝傷心)    BOF 2010/07/23 329 2849
629 일반  직업별로 싫어하는 사람의 유형    BOF 2010/06/08 236 2362
628 일반  전자기타    BOF 2010/05/31 262 3309
627 일반  세계지도    BOF 2010/04/07 213 2420
626 일반  미국, 캐나다 최저가로 렌트카 예약하는 방법    BOF 2010/02/24 312 6627
625 일반  알아두면 편리한 생활의 지혜    BOF 2010/02/20 317 3705
624 일반  48 시간 후...    BOF 2010/01/16 255 2886
623 일반  변산반도 근처의 팬션들    BOF 2009/11/03 232 2755
622 일반    [re] 변산반도 근처의 팬션들    BOF 2009/11/03 313 3775
621 일반    [re] 변산반도 근처의 팬션들    BOF 2009/11/03 235 3066
620 일반    [re] 변산반도 근처의 팬션들    BOF 2009/11/03 214 2460
619 일반  틀리기 쉬운 우리말    BOF 2009/10/08 270 2141
618 일반  조선시대 임금님들의 재미있는 일화  [1]  BOF 2009/09/19 392 3827
617 일반  미국에서 렌터카를 잘 이용하는 방법    BOF 2009/06/25 283 10423
616 일반  프라이스라인(Priceline) 비딩으로 미국 최저가로 호텔에서 머무르는 방법!  [1]  BOF 2009/06/16 273 4702
615 일반  영어 이름과 서명    BOF 2009/05/21 444 5662
614 일반  E-mail 선택시 고려해야 할 사항들    BOF 2009/05/21 315 2437
613 일반  미국의 주    BOF 2009/05/18 224 1999
612 일반  도미노 짱!!    BOF 2009/05/15 198 2002
611 질문  안녕하십니까 ~  [1]  이충성 2008/12/29 285 1615
610 일반  한글날 단상  [2]  BOF 2008/10/10 283 2254
609 일반  미국 범생이, 너드 ( Nerd)    New Jersey에서 2008/04/23 301 2362
608 일반  형섭이가 선물한 핀홀 카메라  [1]  BOF 2008/02/04 197 2378
607 일반  자장면과 엘리베이터    BOF 2008/01/12 205 2006
606 일반  일곱 번 졸도한 사나이    BOF 2008/01/11 196 2196
605 일반  2008 US University Ranking (from US News & World Report)  [1]  New Jersey 2007/12/20 280 1705
604 일반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궁금하십니까?  [2]  BOF 2007/11/30 202 2101
603 일반  File  [1]  신진용 2007/11/17 221 1482
602 일반  국민체조/보이쳐    BOF 2007/09/07 218 2086
601 일반  민사고 설립자 최명재 이사장 인터뷰    BOF 2007/09/01 200 2423
600 일반  절정의 쨍함을 얻기 위하여(펌)    BOF 2007/07/04 370 3547
599 일반  마이클 잭슨의 "땡벌"    BOF 2007/05/29 212 1968
598 일반  닉네임 이야기  [27]  BOF 2007/05/17 319 2066
597 일반  자동 초점의 원리    BOF 2007/03/29 196 2063
596 일반  언샾마스크의 세가지 수치에 대한 이해    BOF 2007/02/22 186 2277
595 일반  니콘 D-100 에 관한 여러 가지 정보들    BOF 2007/02/02 192 2274
594 일반  렌즈에 관한 은어들    BOF 2007/01/27 324 3053
593 일반  야경 사진, 일출 사진 촬영 요령    BOF 2007/01/26 178 2249
592 일반  캠브릿지 대학의 연구결과랍니다.  [1]  BOF 2007/01/21 252 2080
591 일반  머리카락에 겹찬 배경 지우기    BOF 2007/01/20 191 2379
590 일반  풍경 사진에 유용한 쨍한 사진 만들기    BOF 2007/01/17 184 2268
일반  넥타이 매는 법    BOF 2007/01/13 207 2733
588 일반  삶의 송곳 같은 물음    BOF 2006/11/25 181 2396
587 일반  여행에 빠진 민사고 선생님  [2]  BOF 2006/11/25 175 2810
586 일반  저런!! 조심해야지!!!  [1]  BOF 2006/11/14 216 2066
585 일반  이런.... 푸대접을 봤나?  [1]  BOF 2006/11/13 186 2301
584 일반  합격 축하 프래카드    BOF 2006/10/09 169 2232
583 일반  형섭이가 민사고에 합격했습니다.  [12]  BOF 2006/09/29 213 4326
582 일반  게시판이 다시 열렸습니다.  [47]  BOF 2006/09/15 228 2316
581 일반  Public Ivy란?  [2]  BOF 2006/06/29 186 2251
580 일반  2006특목고입시문석-민사고    BOF 2006/06/21 161 1951
579 일반  대입 사정관 들에게 좋은 인상을 주려면?    BOF 2006/06/14 186 2087
578 일반  앞으로 자리가 많이 늘어날 직장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미국)?    BOF 2006/06/14 149 2288
577 일반  최고의 직업은(미국)?    BOF 2006/06/14 159 2047
576 일반  [중앙일보] 경기권 외고 학업적성검사    BOF 2006/06/13 214 1572
575 일반  [중앙일보]외고입시에서 독해의 중요성    BOF 2006/06/13 197 1697
574 일반  오카야마 여행 안내    BOF 2006/06/13 241 3872
573 일반  한국인이 어려워하는 미국 영어 발음 법칙 35개  [1]  BOF 2006/06/03 231 4194
572 일반  생활 속에 유용한 177가지 표현    BOF 2006/06/03 211 1541
571 일반  영어 만점 비법    BOF 2006/06/03 203 1582
570 일반  영어 속독 10계명    BOF 2006/06/03 210 2006
569 일반  객관식 시험 잘 보는 13가지 방법    BOF 2006/06/03 209 1644
568 일반  기말시험 만점 비법    BOF 2006/06/03 203 1639
567 일반  시험 준비 잘하는 습관    BOF 2006/06/03 221 1810
566 일반  장래가 촉망되는 아이들    BOF 2006/05/19 161 1894
565 일반  흔들리지 않는 뿌리 '민사고'    BOF 2006/04/26 145 1750
564 일반  해리 왕자(해리 포터 아님 ^.^)    BOF 2006/04/25 171 1880
563 일반  주말 대게 먹기    BOF 2006/04/25 189 2377
562 일반  윤섭이의 피아노 학원 발표회    BOF 2006/04/20 168 1793
561 일반  알코 디레요~~!!    BOF 2006/04/14 177 1979
560 일반  다 키웠다.    BOF 2006/03/29 217 1694
559 일반  친구를 배려하는 마음    BOF 2006/03/18 185 1961
558 일반  속이 다 시원합니다.    BOF 2006/03/18 209 1561
557 일반  세상에 이런 일이.....    BOF 2006/03/14 159 1557
556 일반  황제에게 이틀을 도둑 맞은 2월    BOF 2006/02/28 217 1703
555 일반  미국 대학 개요    BOF 2006/02/24 164 1544
554 일반  미국 대학 순위    BOF 2006/02/24 155 2966
553 일반  진우형님! 안녕하세요?    조현우 2006/02/14 196 1576
552 일반  인생이란 무엇인가?    BOF 2006/02/13 205 1587
551 일반  일렉버젼 캐논    BOF 2006/02/09 140 1798
550 일반  가야금과 비트박스와 비보이    BOF 2006/02/07 180 1848
549 일반  호비 캠프에 간 형섭이    BOF 2006/02/04 176 1994
548 일반  새로운 합창    BOF 2006/02/01 162 2010
547 일반  뉴캐슬대학에 대해 질문요!!    전현준 2006/02/01 205 1485
546 일반  설은 다가오는데    BOF 2006/01/25 216 1767
545 일반      Re: 설은 다가오는데    크리스탈 2006/01/25 217 1623
544 일반  영재들의 공부 방법    BOF 2006/01/24 232 1706
543 일반  IBT TOEFL    BOF 2006/01/13 246 1808
542 일반  [난 이렇게 美 명문대 합격했다]SAT가 전부는 아니야, 특별활동도 중요해    BOF 2006/01/09 211 1725
541 일반  [더 넓은 세상으로] 美 명문대 합격생들  [10]  BOF 2005/12/30 176 2179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