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궁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입니다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만,
본 게시판의 취지와 맞지 않는 글은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Category : Category

민사고 설립자 최명재 이사장 인터뷰
BOF  (Homepage) 2007-09-01 13:44:17, 조회 : 2,594, 추천 : 247

제목 없음
  • [Why]7년 만에 언론에 모습 드러낸 민사고 설립자 최명재
  • [최보식기자 직격인터뷰]
    “나는 장사꾼이었고, 제대로 된 지도자 키우면 남는 장사라고 생각했죠”
    “내 차는 팔고 민사고 갈때 콜택시 불러가요”
  • 최보식 기자 congchi@chpsun.com
    입력 : 2007.08.31 22:02 / 수정 : 2007.09.01 12:00
    • “파스퇴르 우유는 망해서 팔았고, 내게 남은 것은 민족사관고등학교밖에 없소.”

      말은 입속에서 웅얼거렸다. 나는 의자를 끌어당겨 그에게 바싹 다가갔다. 그의 말을 잡아내기 위해 귀를 기울였다. “내게는 민족사관학교만 남았지요”라는 이 짧은 말을 마칠 때쯤 벌써 숨이 찬 것 같았다. 최명재(崔明在) 전 파스퇴르유업 회장이 7년 만에 언론 앞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서울 강남에 있는 한 아파트. 인터뷰를 위해 한복으로 애써 단장한 이 팔순 노인은 한때 세상에 끊임없이 싸움을 걸어 시끄럽게 만들었던 인물이다. ‘돈키호테’ ‘고집쟁이’ ‘정신병자’ 등 그를 향해 숱한 야유와 비방이 잇따르기도 했다. 그는 싸움을 잘했지만, 그 파스퇴르유업은 벌써 2004년 한국야쿠르트로 넘어갔다. 그런 그에게서 마지막으로 남은 직함은 ‘민족사관고등학교’ 이사장뿐이다. 이제 그는 실내에서 정물(靜物)처럼 칩거 중이다.

    • ▲ 최명재 이사장이 서울 강남의 자택에서 한복을 깨끗하게 차려 입고 민족사관고등학교와 자신의 교육관에 대해서 말하고 있다. /조인원 기자 join1@chosun.com
    • 그는 2000년 7월 제주도 호텔의 한 사우나에서 욕탕으로 급하게 뛰어들다 화상(火傷)을 입었다. 이 어처구니없는 사고는 어쩌면 그 직선적인 성격의 일면을 보여준 것인지 모른다. 그 뒤로 그는 언론에 모습을 나타낸 적이 없었다. 의료진은 전신 85%가 2~3도 화상을 입은 그의 회생(回生)이 거의 기적에 가까운 것이었다고 한다. 세 차례의 피부이식 수술과 재활치료가 계속됐고, 요즘도 한 달에 한 번 꼴로 통원치료를 받고 있다.

      세상에 대해 그렇게 할 말이 많았고 말하기를 좋아했고 달변이었던 이 노인은 사고 뒤로 일절 언론을 피했다. 인터뷰 신청이 끊이질 않았으나 그는 결코 응하지 않았다. 찾아오겠다는 사람들이 줄을 섰으나 그는 만나기를 원하지 않았다.

      화상 뒤의 신체적 변화로 인해 그는 자신이 품어온 생각을 더 이상 이전처럼 말로 전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7년 만에 처음 이뤄진 이번 인터뷰를 수락하면서도, 가족은 “비록 대면은 하겠지만 많은 대화를 나누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과거에 그를 인터뷰했던 기사를 보니, 그에게 ‘천하에 독한 사람’이라는 수식어를 달아놓았다. 독한 사람이라면, 최(崔)씨 성에다 틀림없이 키가 작고 단단할 것이라고 그의 아파트로 가면서 나는 생각했다.

      그런데 180㎝의 기골이 장대한 노인이 느릿느릿 로봇 같은 걸음으로 안방에서 거실로 나왔다. 네모진 얼굴 속에는 아이의 표정이 숨어있었다. 악수했을 때,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는 그 얼굴에는 홍조(紅潮)가 번졌다. 오래 떨어져 있었던 언론과의 만남에서 오는 어떤 흥분 같은 것이었다. 부축을 받고서야 소파에 앉았다. 그가 앉기 위해 소파에는 등받이, 발밑에는 받침대를 받쳤다.

      그는 꼿꼿하게 허리를 세웠다.

      ―하루 일상을 어떻게 보내나요?

      “몸은 괜찮아요.”

      그는 웃음을 지었다. 보청기를 끼고 있는 그는 질문을 잘 알아듣지 못했던 것 같았다. 나는 의자를 앞으로 당겼고 목소리도 높였다.

      “집안에서 지내요. 한 달에 한번 병원에 갈 때를 빼면, 내 방에서 종일 TV를 봐요. 외국영화만 봐요. 외국영화에는 자막(字幕)이 있으니, 자막으로 내용을 읽어요. 귀가 안 좋아 한국 드라마는 (보청기가 울리기 때문에) 안 봐요. 아침에 일어나 뉴스는 봅니다만. 그리고는 쭉 외국영화만 봐요.”

      ―그렇게 저돌적으로 기업 활동을 했던 분이 집안에만 쭉 계시니 답답하지 않으세요?

      “집안이 아니라도, 어차피 어디에 있어도, 걸음걸이가 잘 안 되니까요.”

      곱게 차려입은 한복의 바깥으로 드러난 손목과 발목에는 연분홍 화상 자국이 보였다. 그는 똑바로 걷는 것은 얼마간 가능하나, 옆이나 뒤로 걷는 것은 어렵다고 했다.

      ―강원도 횡성에 있는 민사고에는 안 갑니까?

      “두 달에 한 번쯤 가요. 학교에 상주하지는 못해요. 새로 선생님이 들어오거나 일이 있을 때면 가요. 내 관심은 늘 학생들을 가르치는 선생님들이지요. 하지만 선생님을 한명 한명 만나지는 않아요. 교사들을 지도하는 부교장을 만나고, 행정실장과 교장님께 이야기를 들어요. 나는 어떻게 이끌고 가라는 방향만 말해요.”

      배석한 가족이 “회장님 방에는 민사고 교사 명단과 정년 날짜가 적힌 표까지 있다. 집안에 계시지만 학교를 환히 들여다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실질적으로 학교를 운영하는 이는 행정실장을 맡고 있는 그의 장남이다. 하지만 민사고의 ‘브랜드’는 아직 팔순 노인인 그에게 있다. 장남은 토요일마다 서울 집에 들러 그에게 학교 상황을 보고한다.
    • ▲ "민사고가 귀족학교라고요?대부분 중산층 자녀예요 그들은 자녀교육 위해 전국을 찾아다니지요 자기 인생을 자녀 교육에 바쳐요 그렇게 하는 사람들이 귀족인가요?"

    • 그가 자신의 분신인 학교를 자신의 핏줄인 장남에게 맡긴 것은 어쩜 자연스럽다. 하지만 그는 파스퇴르 유업을 할 때, 전문경영인에게 맡기기도 했고 때로는 육사출신 장교를 대거 영입하는 인사 실험도 한 적이 있었다.

      그래서 아들에게 학교를 맡긴 이유를 묻자, “아들은 참을 줄을 압니다”라고 했다.

      “어려울 때 먼 미래를 생각하면서 참을 줄 알아야 하지요. 그 애도 학교를 맡으면서 자기 살림을 학교 운영비로 집어넣었다고 해요. 금방 이익을 안 나는 일에 그렇게 하기는 어려워요. 그렇게 자기 것을 던질 줄 모르는 사람은 월급쟁이는 돼도 사업가는 못돼요. 이런 교육 사업은 못해요.”

      ―몸이 불편해 학교까지 가는 데 힘이 드시죠?

      “뭐, 차를 타고 가니까요. 콜택시를 특별히 불러서 가요. 내가 타던 자가용은 팔고 운전사도 내보냈어요. 불필요한 경비를 줄여야죠. 몸이 이래서 차를 쓸 일이 없어요. 내가 그렇게 외출할 일도 없고. 간병인도 더 이상 쓰지 않아요(가족 한 명이 함께 살면서 돌보고 있음). 학교에 도착하면 나를 위해 휠체어를 끌고 나와요.”

      ―처음 민족사관학교를 세울 때, ‘미친 짓’이라는 소리도 들었지요.

      “처음에는 사람들이 이해를 못 했죠. 우유 팔아서 돈 좀 벌게 되니 뭐 다른 일이 없을까, 기왕이면 ‘한번 세상에 나와 짧은 평생 살다 가는데 가장 보람 있는 일이 무엇일까’라고 생각했지요. 내가 영국의 이튼스쿨을 방문해보고(1970년대), 교육 투자가 가장 많이 남는다, 제대로 된 지도자를 키우면 모든 게 남는 장사라는 걸 알았지요. 장사꾼이 돈을 벌면 소득이 가장 많이 나는 곳에 투자를 해야지요. 민사고를 설립할 때, 누가 뭐라도 나는 자신이 있었죠. 한해 한해 졸업생들이 훌륭하게 배출되니, 세상에서 우리 민사고를 보는 눈이 달라졌지요. 갈수록 더 뛰어난 학생들이 들어와요.”

      그가 정부 지원을 받지 않아 정부의 간섭도 거부하는 ‘자립형’ 사립학교 민족사관학교를 세운 것은 1996년이었다. 당시 파스퇴르유업 전체 자산이 370억원. 이중 20%인 70억원을 재단에 출연했다. 소목장으로 쓰던 토지 70만평과 서울에 있는 시가 40억 원의 부동산이었다. 매년 운영비로는 우유 팔아 번 돈에서 30억~50억원을 내놓았다. 파스퇴르유업과 학교의 운명이 같이 묶여있었던 셈이다.

      처음에는 전원 장학금을 주고 기숙사 생활을 하는 학생 30명으로 시작했다. 교사의 수는 27명이었다. 그는 자신의 돈으로 학생들을 공부시키고 자신이 생각하는 학교를 운영해보겠다는 배짱이었다.

      “두고 보라. 우리 학교 출신들이 훌륭한 대학에 들어가고, 인격적으로도 뛰어나는 사실이 확인될 때 이와 같은 학교가 우후죽순으로 세워질 것이다. 파스퇴르유업이 할 수 있는 일이면 똑같은 사업을 할 수 있는 기업이 우리나라에 5000개는 된다. 그 중에서 100분의 1만 동참하더라도 나라 안에 50개의 새로운 학교가 세워지지 않을까”라고.

       

      애초 그의 구상은 남자고등학교는 ‘민족사관고등학교’, 여자고등학교는 ‘사임당여자고등학교’를 짓는 것이었다. 그런 뒤 대학까지 만들 계획이었다. 당시 그는 작가 이청(李淸)씨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좀 선동적인 얘기로 들리겠지만, 사학(私學)이라는 것은 재단에서 학교의 운영비를 대는 것인데 거꾸로 학생들로부터 거둔 돈으로 재단을 살찌우고, 재단은 그 돈으로 다른 사업을 하거나 부동산에 투자합니다. 세상에 이렇게 거꾸로 된 나라가 어디 있어요. 그러니 학문은 상품화되고, 학문이 상품이니까 수요자인 학생은 싸게 사려고 하고 공급자인 재단은 비싸게 팔려고 할 것이니 싸다 비싸다 시비가 일어나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이게 우리나라의 사학이고, 많은 문제가 있다는 걸 알면서도 ‘어쩔 수 없다’고 받아들입니다. 어쩔 수 없기는 뭐가 어쩔 수 없어요. 잘못된 것이 있다면 고쳐야지요. 이것이 우리나라 사학의 일반적인 형태라면 내가 지금부터 하려는 사학은 지금까지의 그것과는 정반대의 모습이 될 겁니다.”

      세간에는 “그런 학교는 지구상에 없다”고 모두 비웃었고, 그 실패를 예견했다. 실패는 다른 쪽에서 왔다. 설립 이듬해 IMF가 터졌고, 민사고를 재정적으로 지원해온 파스퇴르가 1998년 부도났다. 그는 ‘부도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는 신문 광고까지 내면서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났다.

      그 뒤 세월이 흐르면서 학생 정원도 450명으로 늘어났고, 이제 학생 등록금이 학교 운영의 70%를 차지하게 됐다. 그럼에도 민사고는 ‘하늘의 별’처럼, 학부모들과 중학생들이라면 한번쯤 선망하는 목표가 됐다. 그는 비록 실패한 기업인이 됐지만, 그의 학교실험은 결국 성공한 것이 아닌가.

      ―요즘 민사고에 대해 개인적으로 마음에 안 드는 점이 있나요?

      “모두 잘해요. 다만 영재교육을 더 강화해야 하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런 영재교육을 더 잘 시킬 수 있는 선생님을 모셔올까 해요.”

      ―민사고는 현 정권의 고교평준화 정책과는 반대로 갔던 셈입니다. 교육에서의 평준화는 잘못된 것일까요?

      “우리 학교는 교육평준화 정책에는 안 들어갑니다. 교육을 받는 기회의 균등과 교육의 평준화는 다른 거지요. 그러나 나는 정책이니 그런 걸 몰라요. 우리 사회에서 이런 학교가 필요하다고 난 생각했어요. 그래서 정부 돈을 전혀 받지 않고 자립적으로 해보려고 한 거죠.”

      그의 표정에는 뭔가 더 말하고 싶은 것이 있었다. 그러나 그 말은 힘에 부쳐 바깥으로 나오지 못했다. 그는 민사고를 설립한 직후, “소수의 영재만 집중 발굴하는 방식은 학생들 간에 위화감을 조성하고 과외 열풍을 몰고 올 수 있다”는 세상의 공격에 맞서 이런 심경을 밝힌 적이 있다.

      “정신적 능력이 각기 다른 학생들이 각자의 능력에 맞는 교육을 받을 수 있고 자기와 다른 사람들을 자연스럽게 인정해주는 사회적 분위기가 형성될 때 수백만 명을 먹여 살릴 수 있는 창조적 소수가 탄생되는 것이다. 한 사람이 수백만 명을 먹여 살릴 수 있는 인재가 탄생될 때 우리 민족이 부강해질 수 있다.”

      ―학부모 입장에서 묻는데, 민사고를 ‘귀족학교’라고 부르기도 하더군요. 정말 귀족학교가 맞나요?

      “그 말을 들었어요. 관심 없어요. 실없는 사람들의 말장난인데 무슨 대꾸를 해요.”

      ―그래도 정말 그런가 보다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우리 학교에는 큰 부잣집 아이는 별로 없어요. 대부분 중산층이에요. 이분들은 좋은 학교와 좋은 교육 환경을 찾고, 자기 인생을 자녀 교육에 바쳐요. 그렇게 하는 사람들이 귀족인가요?’

      ―민사고는 명문대학에 들어가는 코스라고 하지요. 학부모들이 자녀를 민사고에 집어넣고 싶어 하는 가장 큰 이유입니다. 그래서 민사고가 고급화된 입시 전문기관으로 변질됐다는 말도 있습니다. 이는 당초 설립 취지와 맞나요?

      “우리 학교는 시험 교과목만 가르치지 않아요. 우리 학교의 목표는 서울대가 아니죠. 서울대는 둘째 셋째죠. 세계로 나아가 외국 유명대학이 목표죠. 지금 잘 해내고 있어요. 똑똑하게 태어난 영재들은 그만큼 조국에 대한 사명을 가져야 해요. 우리 졸업생들은 이 나라를 짊어지고 나가야지요.”

      ―그런 기대대로 될 것 같습니까.

      “저는 믿고 있어요. 우리 학교 졸업생들이 노벨상을 타는 모습을 보고 싶어요. 우리 학교를 만들 때 나는 노벨상 좌대(座臺)를 15개나 만들어놨어요. 우리 학생들이 그걸…”

      그는 감정이 북받치는 듯 말을 잇지 못했다. 금방 눈 주위가 젖어들 것 같았다. 배석한 가족이 “학생들 생각만 하면 마음이 그런가 봐요. 이제 정말 그만 하시죠”라고 가로막았다. 그러면서 “이렇게 말씀을 하시고 싶어 하는 모습을 오랜만에 봤어요. 그런데 마음먹은 대로 말씀이 안 되니, 너무 힘들어하시는 것 같네요”라면서. 인터뷰도 사람의 ‘때(時)’가 있는 것이다.

      나중에 작별 인사를 위해 그의 방문을 여니, 노인은 인터뷰용 한복을 벌써 벗고서 시원한 러닝셔츠 차림으로 안락의자에 앉아 리모컨을 든 채 외국영화를 보고 있었다. 내 쪽을 향해 아이처럼 웃었다.

    • 민족사관고등학교 설립자 최명재 이사장이 7년만에 건강한 모습으로 인터뷰에 응했습니다. /조인원 기자

 

* BOF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8-03-25 10:03) * BOF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8-03-25 10:25)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40 일반  오른손이 하는 일을...  [1]  BOF 2011/12/16 236 2533
639 일반  제주 여행 정보(맛집, 코스)    BOF 2011/07/18 234 3210
638 일반  제주 일출 요트 투어    BOF 2011/07/18 232 2749
637 일반  이 한 장의 사진    BOF 2011/05/27 252 2446
636 일반  일본 동북부 대지진 전후의 인공 위성 사진    BOF 2011/03/14 203 2877
635 일반  최고의 절단 마술    BOF 2011/02/28 257 2742
634 일반  궁극의 바비큐    BOF 2010/12/30 245 2393
633 일반  미국식 이모티콘    BOF 2010/11/19 274 5780
632 일반  주소...  [1]  웅섭네 2010/11/01 251 2228
631 일반  미국 최초의 Collegiate band...    BOF 2010/09/28 260 2391
630 일반  [정민의 세설신어] [64] 피지상심(披枝傷心)    BOF 2010/07/23 365 2969
629 일반  직업별로 싫어하는 사람의 유형    BOF 2010/06/08 268 2501
628 일반  전자기타    BOF 2010/05/31 313 3456
627 일반  세계지도    BOF 2010/04/07 248 2530
626 일반  미국, 캐나다 최저가로 렌트카 예약하는 방법    BOF 2010/02/24 353 6841
625 일반  알아두면 편리한 생활의 지혜    BOF 2010/02/20 366 3907
624 일반  48 시간 후...    BOF 2010/01/16 298 3019
623 일반  변산반도 근처의 팬션들    BOF 2009/11/03 277 2892
622 일반    [re] 변산반도 근처의 팬션들    BOF 2009/11/03 355 3915
621 일반    [re] 변산반도 근처의 팬션들    BOF 2009/11/03 289 3161
620 일반    [re] 변산반도 근처의 팬션들    BOF 2009/11/03 246 2638
619 일반  틀리기 쉬운 우리말    BOF 2009/10/08 314 2248
618 일반  조선시대 임금님들의 재미있는 일화  [1]  BOF 2009/09/19 441 4001
617 일반  미국에서 렌터카를 잘 이용하는 방법    BOF 2009/06/25 329 10715
616 일반  프라이스라인(Priceline) 비딩으로 미국 최저가로 호텔에서 머무르는 방법!  [1]  BOF 2009/06/16 322 5375
615 일반  영어 이름과 서명    BOF 2009/05/21 480 5806
614 일반  E-mail 선택시 고려해야 할 사항들    BOF 2009/05/21 365 2612
613 일반  미국의 주    BOF 2009/05/18 265 2135
612 일반  도미노 짱!!    BOF 2009/05/15 272 2136
611 질문  안녕하십니까 ~  [1]  이충성 2008/12/29 310 1661
610 일반  한글날 단상  [2]  BOF 2008/10/10 323 2364
609 일반  미국 범생이, 너드 ( Nerd)    New Jersey에서 2008/04/23 329 2440
608 일반  형섭이가 선물한 핀홀 카메라  [1]  BOF 2008/02/04 254 2560
607 일반  자장면과 엘리베이터    BOF 2008/01/12 256 2119
606 일반  일곱 번 졸도한 사나이    BOF 2008/01/11 257 2346
605 일반  2008 US University Ranking (from US News & World Report)  [1]  New Jersey 2007/12/20 315 1758
604 일반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궁금하십니까?  [2]  BOF 2007/11/30 247 2220
603 일반  File  [1]  신진용 2007/11/17 252 1564
602 일반  국민체조/보이쳐    BOF 2007/09/07 289 2226
일반  민사고 설립자 최명재 이사장 인터뷰    BOF 2007/09/01 247 2594
600 일반  절정의 쨍함을 얻기 위하여(펌)    BOF 2007/07/04 416 3757
599 일반  마이클 잭슨의 "땡벌"    BOF 2007/05/29 298 2128
598 일반  닉네임 이야기  [27]  BOF 2007/05/17 354 2180
597 일반  자동 초점의 원리    BOF 2007/03/29 267 2196
596 일반  언샾마스크의 세가지 수치에 대한 이해    BOF 2007/02/22 228 2429
595 일반  니콘 D-100 에 관한 여러 가지 정보들    BOF 2007/02/02 251 2413
594 일반  렌즈에 관한 은어들    BOF 2007/01/27 371 3237
593 일반  야경 사진, 일출 사진 촬영 요령    BOF 2007/01/26 236 2378
592 일반  캠브릿지 대학의 연구결과랍니다.  [1]  BOF 2007/01/21 313 2221
591 일반  머리카락에 겹찬 배경 지우기    BOF 2007/01/20 248 2504
590 일반  풍경 사진에 유용한 쨍한 사진 만들기    BOF 2007/01/17 268 2478
589 일반  넥타이 매는 법    BOF 2007/01/13 266 2921
588 일반  삶의 송곳 같은 물음    BOF 2006/11/25 246 2552
587 일반  여행에 빠진 민사고 선생님  [2]  BOF 2006/11/25 217 2978
586 일반  저런!! 조심해야지!!!  [1]  BOF 2006/11/14 290 2210
585 일반  이런.... 푸대접을 봤나?  [1]  BOF 2006/11/13 245 2479
584 일반  합격 축하 프래카드    BOF 2006/10/09 204 2366
583 일반  형섭이가 민사고에 합격했습니다.  [12]  BOF 2006/09/29 268 4499
582 일반  게시판이 다시 열렸습니다.  [47]  BOF 2006/09/15 283 2472
581 일반  Public Ivy란?  [2]  BOF 2006/06/29 237 2422
580 일반  2006특목고입시문석-민사고    BOF 2006/06/21 198 2010
579 일반  대입 사정관 들에게 좋은 인상을 주려면?    BOF 2006/06/14 213 2156
578 일반  앞으로 자리가 많이 늘어날 직장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미국)?    BOF 2006/06/14 168 2378
577 일반  최고의 직업은(미국)?    BOF 2006/06/14 203 2169
576 일반  [중앙일보] 경기권 외고 학업적성검사    BOF 2006/06/13 251 1638
575 일반  [중앙일보]외고입시에서 독해의 중요성    BOF 2006/06/13 234 1822
574 일반  오카야마 여행 안내    BOF 2006/06/13 283 4108
573 일반  한국인이 어려워하는 미국 영어 발음 법칙 35개  [1]  BOF 2006/06/03 281 5243
572 일반  생활 속에 유용한 177가지 표현    BOF 2006/06/03 248 1652
571 일반  영어 만점 비법    BOF 2006/06/03 243 1709
570 일반  영어 속독 10계명    BOF 2006/06/03 247 2079
569 일반  객관식 시험 잘 보는 13가지 방법    BOF 2006/06/03 244 1721
568 일반  기말시험 만점 비법    BOF 2006/06/03 258 1732
567 일반  시험 준비 잘하는 습관    BOF 2006/06/03 268 1922
566 일반  장래가 촉망되는 아이들    BOF 2006/05/19 183 1966
565 일반  흔들리지 않는 뿌리 '민사고'    BOF 2006/04/26 193 1856
564 일반  해리 왕자(해리 포터 아님 ^.^)    BOF 2006/04/25 205 1971
563 일반  주말 대게 먹기    BOF 2006/04/25 231 2501
562 일반  윤섭이의 피아노 학원 발표회    BOF 2006/04/20 190 1874
561 일반  알코 디레요~~!!    BOF 2006/04/14 206 2077
560 일반  다 키웠다.    BOF 2006/03/29 261 1783
559 일반  친구를 배려하는 마음    BOF 2006/03/18 221 2062
558 일반  속이 다 시원합니다.    BOF 2006/03/18 244 1659
557 일반  세상에 이런 일이.....    BOF 2006/03/14 195 1628
556 일반  황제에게 이틀을 도둑 맞은 2월    BOF 2006/02/28 243 1788
555 일반  미국 대학 개요    BOF 2006/02/24 186 1612
554 일반  미국 대학 순위    BOF 2006/02/24 177 3035
553 일반  진우형님! 안녕하세요?    조현우 2006/02/14 226 1669
552 일반  인생이란 무엇인가?    BOF 2006/02/13 237 1669
551 일반  일렉버젼 캐논    BOF 2006/02/09 175 1873
550 일반  가야금과 비트박스와 비보이    BOF 2006/02/07 214 1924
549 일반  호비 캠프에 간 형섭이    BOF 2006/02/04 218 2093
548 일반  새로운 합창    BOF 2006/02/01 180 2088
547 일반  뉴캐슬대학에 대해 질문요!!    전현준 2006/02/01 230 1567
546 일반  설은 다가오는데    BOF 2006/01/25 272 1914
545 일반      Re: 설은 다가오는데    크리스탈 2006/01/25 246 1705
544 일반  영재들의 공부 방법    BOF 2006/01/24 279 1831
543 일반  IBT TOEFL    BOF 2006/01/13 315 1980
542 일반  [난 이렇게 美 명문대 합격했다]SAT가 전부는 아니야, 특별활동도 중요해    BOF 2006/01/09 264 1795
541 일반  [더 넓은 세상으로] 美 명문대 합격생들  [10]  BOF 2005/12/30 197 2357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