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궁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입니다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만,
본 게시판의 취지와 맞지 않는 글은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Category : Category

IBT TOEFL
BOF   2006-01-13 18:06:52, 조회 : 1,860, 추천 : 263

《5월부터 토플 출제방식이 새롭게 바뀐다. 이 때문에 학생들 사이에는 “출제방식이 바뀌면 좋은 성적을 받기 힘들다”며 막판 비상이 걸렸다. 응시 기회를 찾아 지방은 물론 일본 등 외국까지 가서 ‘원정 시험’을 보는 학생도 적지 않다. 요즘 토플 응시자 중에는 취업이나 유학을 준비하기 위한 대학생은 물론 대학이나 외국어고 입학전형에서 외국어 관련 특기자 전형에 응시하려는 중고교생도 많다. 새로운 토플 출제방식과 준비법을 소개한다.》

▽무엇이 달라지나▽

○컴퓨터 활용 방식에서 인터넷 접속 방식으로

기존의 컴퓨터 활용 출제방식인 CBT(Computer-Based Testing)에서 인터넷 접속방식인 iBT(internet-Based Testing)로 바뀐다.

가장 눈에 띄는 점은 문법 영역 시험이 없어지는 대신 말하기 영역이 새로 생긴다는 것.

문법 위주의 실전 문제풀이식 공부가 더는 통하지 않게 되고, 실제 상황에서 사용할 영어활용능력을 평가하는 시험으로 바뀐다.

듣기 영역에서는 짧은 대화가 없어지고 최소 3분 이상의 긴 대화, 토론 및 강의 내용으로 문제가 구성된다. 또 CBT와는 달리 노트 활용을 통한 메모도 가능해진다.

새롭게 신설되는 말하기 영역은 독립형 말하기와 혼합형 말하기로 구성된다. 독립형 말하기는 주어진 주제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말하는 방식으로 15초의 답변 준비 시간이 먼저 주어지고 45초 동안 말을 해야 한다. 통합형 말하기는 주로 학교생활과 관련한 상황이나 학문 관련 전문지식을 묻는 내용으로 구성된다. 20∼30초간 답변 준비를 하고 60초간 발표를 해야 한다.

○말하기 영역 신설… 읽기 지문 두 배로 길어져

쓰기 영역에서는 두 문항이 출제된다. 한 문항은 CBT처럼 주어진 주제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30분 동안 쓰는 독립형 글쓰기이고, 나머지 한 문항은 주어진 지문을 읽은 뒤 그와 관련된 강의를 듣고 서술하거나, 제시된 지문을 읽고 요약한 뒤 그 내용을 설명하는 방식의 통합형 글쓰기다.

읽기 영역에서 두드러진 변화는 지문이 두 배 정도 길어진다는 점. 어휘 또한 다소 어려워지지만 단어를 클릭하면 단어의 뜻을 볼 수 있다. 대신 CBT와 달리 앞에서 이미 풀었던 지문으로 되돌아갈 수 없다. 문장 재구성하기, 정보 분류하기, 지문 요약하기와 같은 새로운 유형이 추가됐다.

정보학원 영어심화센터 정은영 토플 전문강사는 “말하기 영역이 신설됐기 때문에 자신만의 표현법을 평소 정리해 꾸준히 노력해야 한다”며 “시험 진행 방식에 익숙해지고, 평소 풍부한 배경지식을 쌓아 놓으면 좋은 점수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새로 바뀐 토플인 iBT를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정 강사가 추천한 iBT 정복 방법을 정리해 봤다.

○읽기, 평소 빠르게 소리내어 읽으면 좋아

속독 훈련을 체계적으로 해야 한다. 다양한 분야의 많은 글을 접해야 하고, 어휘정리를 습관화해야 한다.

사회, 과학, 역사 등의 전문분야와 관련된 책을 자주 읽어야 한다. 또 반드시 영자 신문을 활용해야 한다. 읽기뿐 아니라 쓰기에도 많은 도움이 되고, 음성파일을 통해 직접 들어보는 학습까지 곁들이면 좋은 공부가 된다.

읽기에서 새로 신설되는 요약, 정보 분류 등의 유형대비를 위해서는 실전 문제를 많이 접해 봐야 한다. 또 가끔 빠른 속도로 소리 내서 읽는 연습을 하면 속독에 좋은 훈련이 된다.

▽어떻게 준비하나▽

○듣기, 영어방송 들으며 메모하는 습관을

듣기는 AFN, CNN, BBC나 영어 라디오 방송을 규칙적으로 청취하되 반드시 메모하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토론, 강연, 뉴스, 드라마 등 다양한 내용을 접해 상황 이해 능력 배양 및 풍부한 배경지식을 쌓는 것이 중요하다.

가능하면 어렸을 때부터 동화, 스토리 듣기를 일상화해야 하고, 특히 iBT 듣기를 위해선 토론 및 강연 듣기, 대화 듣기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학생 활동, 수업 내용, 도서관 이용, 기숙사 생활, 수강 신청 등 미국 대학 생활과 연관된 상황은 따로 정리해 둘 필요가 있다.

강의와 토론형 듣기 대비를 위해서도 역사, 문화, 과학, 인문사회, 정치, 경제 등 분야별 배경지식과 전문지식을 갖추는 것도 고득점을 위한 방법이다.

○말하기, 주제 모음집 만들어 논리적 표현력 훈련

말하기도 듣기와 마찬가지로 배경지식을 쌓는 것이 중요하다. 자신의 의견을 논리적으로 표현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훈련을 해야 한다.

평소 영어일기 쓰기를 통해 표현력을 키우도록 하고, 자신만의 멋진 표현들을 메모해 정리해 두는 습관을 갖는 것이 좋다. 주어진 주제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말해야 하기 때문에 실제로 출제될 가능성이 있는 주제 모음집을 만들어 보는 열정도 필요하다.

특히 강의를 듣고 말하기와 제시된 지문을 읽고 말하기에서 고득점을 받느냐, 받지 못하느냐의 희비가 엇갈린다. 실제 상황 이해와 배경지식 및 전문지식을 잘 활용하면서 비교·분석·설명·요약·차이점 제시·목적과 이유 등의 표현기법을 다양하게 이용해 말할 수 있도록 항상 연습해야 한다.

○쓰기, 스스로 묻고 답해 보는 식 연습 필요

CBT 유형과 똑같은 형식의 쓰기는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다. 기존처럼 에세이 모음집이나 기출문제 등을 활용해 꾸준히 연습하면 된다. 하지만 이번에 새롭게 신설된 강의 듣고 쓰기 혹은 제시된 지문 읽고 쓰기 같은 통합형 쓰기 대비를 위해선 듣기와 읽기 실력부터 길러야 한다.

평소 강의 및 토론을 듣고 요약해 보거나 스스로 질문을 던지고 답해 보는 식의 쓰기 연습이 필요하다. 말하기와 마찬가지로 배경지식과 전문지식을 갖추지 않고서는 절대로 쓰기에서 좋은 점수를 기대하기 어렵다. 짧은 시간 내에 글을 쓰려면 영어 타자 실력을 기르는 것도 중요하다.

신수정 기자 crystal@donga.com


  수정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40 일반  구술 면접 준비    BOF 2005/06/28 280 1945
439 일반  영재들의 공부 방법    BOF 2006/01/24 279 1671
438 일반  오프라    BOF 2005/12/10 279 1981
437 일반  햄스터를 찾아라(1)    BOF 2004/06/15 279 2353
436 일반  주말 대게 먹기    BOF 2006/04/25 278 2842
435 일반  당신의 인터넷 급수는?    BOF 2005/03/17 278 2017
434 일반      Re: 뉴올리언즈는......    BOF 2005/09/09 278 1847
433 일반  월드컵 헛소리    BOF 2002/06/21 278 1986
432 일반  제임스 조의 미국 유학기    BOF 2005/07/12 277 1906
431 일반  HEY    Jun 2005/06/29 277 1756
430 일반  단순한 유머 몇가지    칠곡사람 2004/02/02 277 1693
429 일반  크리스마스 트리 꾸미기    BOF 2002/12/17 277 1901
428 일반  인생이란 무엇인가?    BOF 2006/02/13 276 1886
427 일반      Re: 허.....    BOF 2005/08/12 276 1857
426 일반      Re: 너도 한 번 만들어 보렴    BOF 2002/08/29 276 1773
425 일반  끝내주는 주유소    BOF 2005/12/10 275 1998
424 일반  가로수의 팔자    BOF 2005/12/01 275 1811
423 일반      Re: 고맙다.    BOF 2002/12/25 275 1885
422 일반  진우형님! 안녕하세요?    조현우 2006/02/14 274 1616
421 일반  일렉버젼 캐논    BOF 2006/02/09 274 1839
420 일반  닭 날리기 게임    BOF 2004/12/17 274 1826
419 일반  루돌프    BOF 2003/12/19 274 2044
418 일반    Re: 예상 밖의 인물?    BOF 2001/12/19 274 1872
417 일반  반갑슴다.    최광해 2001/12/11 274 1901
416 일반  윤섭이의 자전거 통학    BOF 2005/03/08 273 1834
415 일반  객관식 시험 잘 보는 13가지 방법    BOF 2006/06/03 273 1736
414 일반  일본 아미노음료 광고    노윤섭 2005/09/28 273 1998
413 일반  스승의 옥편    BOF 2004/12/18 273 1853
412 일반  여행에 빠진 민사고 선생님  [2]  BOF 2006/11/25 272 5290
411 일반  우리나라에 희망이 있는가?    BOF 2005/05/27 272 1857
410 일반  시험 준비 잘하는 습관    BOF 2006/06/03 272 1907
409 일반  황제에게 이틀을 도둑 맞은 2월    BOF 2006/02/28 272 1858
408 일반  스님에게 빗 팔러간 세일즈맨    BOF 2004/09/09 272 1861
407 일반  나빠요 형섭이    BOF 2004/07/20 272 1739
406 일반  홍천의 북카페    BOF 2004/07/17 272 2089
405 일반  노트북 사용법    BOF 2002/09/23 272 1927
404 일반  주말을 보내고    고모 2001/12/11 272 2043
403 일반  형섭이 겨울 캠프 면회 (1)    BOF 2005/01/24 271 1855
402 일반  윈도우를 움직이는 사람!!!    BOF 2003/03/06 271 1726
401 일반  형섭이 힘내라.    BOF 2001/12/11 271 1829
400 일반  고이즈미 괴롭히기    노윤섭 2005/09/10 270 2400
399 일반  세계 50위 대학    BOF 2004/11/05 270 2845
398 일반      Re: Hi, from Delaware    노형섭 2004/09/21 270 1594
397 일반  오늘은 구구데이랍니다.    BOF 2005/09/09 269 1794
396 일반  창원 집들이    BOF 2005/03/29 269 1877
395 일반  Advisor letter from GLPS    BOF 2005/01/17 268 1842
394 일반  형섭이 겨울 캠프 사진들(2)    BOF 2005/01/07 268 2061
393 일반  하우젠을 능가하는 칡뿌리 광고    노윤섭 2005/09/28 268 1959
392 일반  학교 논술 시대(중) - 학원 논술 교육의 허와 실    BOF 2005/07/29 268 2120
391 일반  진우형님! 안녕하세요?    조현우 2006/02/14 267 1857
390 일반      Re: Hi, from Delaware    노윤섭 2004/09/21 267 1661
389 일반      Re: 엽기콩쥐팥쥐    BOF 2002/06/27 267 1847
388 일반  아직도 게임은 끝나지 않았다.    BOF 2002/06/26 267 2105
387 일반  짱개들 놀이기구 사건    노윤섭 2005/10/02 266 2112
386 일반  미국의 에세이 열풍    BOF 2005/07/13 266 2102
385 일반  한국 외고 24시  [12]  BOF 2005/03/14 266 2095
384 일반  영어 속독 10계명    BOF 2006/06/03 266 2188
383 일반  -.-    노형섭 2005/09/06 265 1890
382 일반  essay writing 요령    BOF 2005/07/26 265 1971
381 일반  2006특목고입시문석-민사고    BOF 2006/06/21 265 1998
380 일반  한국인이 어려워하는 미국 영어 발음 법칙 35개  [1]  BOF 2006/06/03 265 2019
379 일반  햄스터를 찾아라(2)    BOF 2004/06/15 265 2317
378 일반      Re: 드뎌....    crystal 2002/10/11 265 1709
377 일반  형섭에게    신재민 2001/12/13 265 1727
376 일반  짱개들 놀이기구 사건    노윤섭 2005/10/02 264 1810
375 일반  줄기 세포 연구 현황과 전망    BOF 2005/07/20 264 1780
374 일반  형섭이 겨울 캠프 면회 (2)    BOF 2005/01/24 264 2038
373 일반  Advisor letter from GLPS    BOF 2005/01/17 264 1833
372 일반      Re: 맛집 2군데 소개    BOF 2003/12/19 264 1899
371 일반  Digital Camera    신진용 2003/02/15 264 1574
370 일반  잘도착했나요?    컴선생님 2002/10/05 264 1553
369 일반  Book list    BOF 2005/05/21 263 2090
368 일반  창원 집들이    BOF 2005/03/29 263 1994
367 일반  앞으로 자리가 많이 늘어날 직장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미국)?  [1]  BOF 2006/06/14 263 4428
일반  IBT TOEFL    BOF 2006/01/13 263 1860
365 일반  새 우리말 바루기 62. -- 미끄러운 미끄럼    BOF 2004/10/01 263 1845
364 일반  슬픈 소식    Jin Young 2004/06/11 263 3759
363 일반  청풍 입니다!!    청풍 대물 2002/02/28 263 1740
362 일반  호비 캠프에 간 형섭이    BOF 2006/02/04 262 2401
361 일반  학교 논술 시대(하) - 외국의 논술 교육은 어떤가  [1]  BOF 2005/07/30 262 2118
360 일반  형섭이 겨울 캠프 사진들(4)    BOF 2005/01/17 262 2022
359 일반  친구를 배려하는 마음    BOF 2006/03/18 262 1995
358 일반  줄기 세포 연구 대안 모색    BOF 2005/07/20 262 1817
357 일반  좋겠다!!!    BOF 2005/05/06 262 1891
356 일반  잼있는 사진들    BOF 2005/04/27 262 2711
355 일반        Re:   Re: About Digital Camera    신진용 2004/10/15 262 1822
354 일반      Re: 써프라이즈 3부 마지막회    BOF 2002/10/28 262 1870
353 일반  Hey    Jun 2005/06/11 261 1609
352 일반  PA comment(4) from GLPS  [1]  BOF 2005/01/28 261 2798
351 일반  크리스마스 풍습    BOF 2003/12/23 261 1826
350 일반  써프라이즈 1부    작은처남 2002/10/25 261 1816
349 일반      Re: 오궁 패밀리 출국기    신진용 2002/10/09 261 1960
348 일반  외롭고 적막한 재산에서 보내는 글    처남(재산) 2002/05/16 261 1790
347 일반  윤섭이 싸이에서 퍼온 얘기    노형섭 2005/06/18 260 1723
346 일반      Re: 설은 다가오는데    크리스탈 2006/01/25 260 1674
345 일반  [난 이렇게 美 명문대 합격했다]SAT가 전부는 아니야, 특별활동도 중요해    BOF 2006/01/09 260 2027
344 일반  학교 논술 시대(하) - 외국의 논술 교육은 어떤가    BOF 2005/07/30 260 2413
343 일반  아름다운 고집    BOF 2004/10/19 260 1730
342 일반  형섭이 화이팅    고모 2001/12/11 260 1667
341 일반  알코 디레요~~!!    BOF 2006/04/14 259 239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 3 [4][5][6][7]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