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궁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입니다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만,
본 게시판의 취지와 맞지 않는 글은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Category : Category

유모어
삼촌   2001-12-11 23:38:06, 조회 : 1,709, 추천 : 257


오늘은 감동이 있는 유모어 한편 올립니다.
다들 시간날때 잼있게 읽어 주시길...

===========================================================

두 환자이야기


한 병원에 두 환자가 있었습니다.
한 환자의 침대는 창문쪽이고 다른 환자의 침대는 문쪽이었죠.
두 환자는 일어설 수도 없는 처지였습니다.
하지만 매일 한시간씩의 치료과정으로 침대위에 일어나 앉도록 허락
을 받았죠.
그는 침대가 창가에 있었기 때문에 일어날때마다 창문밖의 세상을 볼
수 있었죠.
하지만 다른 환자는 문쪽이라 하루종일 밖을 볼 수가 없었습니다.
매일 정해진 시간이되면 창가의 환자는 침대에서 일어나 앉아 바깥을
보았죠.
그는 바깥 풍경을 맞은편 환자에게 일일이 설명하면서 시간을 보내곤
했죠.
창 밖엔 호수와 공원이 있는 모양이었나봐요.
호수에서 수영하는 아이들, 오리와 백조에게 모이를 주는 아이들...
젊은 연인들은 손을 잡고 다니고 이따금씩 싸우는 연인들, 다시 화해
하는 연인들...
문쪽의 환자는 창가의 환자가 이 모든 풍경을 설명해 줄때마다 즐겁
게 들었죠.
오리를 잡으려다 물에 빠진 아이, 매력적인 아가씨들이 여름옷을 입
고 활기차게
걸어가는 모습....
창가의 환자가 어찌나 실감나게 설명하는지 문쪽의 환자는 자신이 밖
에 있는것처럼 착각할 정도였죠.

그러던 어느날 문쪽 환자는 이런생각을 했죠.
'왜 저 사람만이 특권을 누릴까?'
'왜 그사람 혼자서 바깥을 내다보는 즐거움을 독차지 할까?'
'왜 나에게는 저런 기회가 없을까?'
그는 이런 생각을 하면서 그런 자신이 부끄러웠지만 그 생각을 떨쳐
버릴려구 할수록 질투심이 그를 사로 잡았죠.
그는 침대의 위치만 바꿀 수 있다면 무엇이든지 하고 싶었죠.
어느날 밤...
창가의 환자가 갑자기 숨을 몰아쉬면서 손을 휘적 거렸습니다.
그리고 문쪽 환자를 보면서 간호사를 불러 달라는듯 입을 벙긋 거렸
죠....
하지만 문쪽 환자는 지켜보기만 했습니다.....그 환자가 숨이 멎을때
까지.....
다음날 아침 간호사가 창가의 환자가 사망한걸 발견했죠.
그리고 조용히 시신을 치웠죠.
적절한 시기가 되자 문쪽 환자는 창가 쪽으로 침대를 옮겨달라구 했
죠.
병원 직원들은 그를 조용히 들어 창가쪽으로 그를 옮겨 주었죠.
직원들이 떠나자마자 그는 고통을 참으며 일어섰죠.
그리고 창밖을 보았죠............창밖에는 아무것도 없었습니
다..............


맞은편 건물의 주황담벼락이 가로막고 있었을뿐............

==========================================================

형섭아! 그런데 시험은 침착하게 잘 치루었니?

형! 그런데 Wife 병원에 Internet이 아직 되지 않아 본 House에
아직 들어 올 수 없다고 글을 좀 올려 달라는군요.
(제 Wife가 글을 못 올려도 섭섭 해 하지 마시길...)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0 일반  형섭에게    신재민 2001/12/13 264 1721
39 일반  원용이에게    crystal 2001/12/11 235 1588
38 일반  서방님에게  [1]  crystal 2001/12/11 238 1760
37 일반  주말을 보내고    고모 2001/12/11 271 2041
36 일반  Re: 주말을 보내고    고모 2001/12/11 244 1594
35 일반  Re: Re: 주말을 보내고    웅섭네 2001/12/11 240 1473
34 일반  윤섭아! 잘지내니?    삼촌 2001/12/11 245 1521
33 일반  웅섭네 TV에 뜨다.    crystal 2001/12/11 257 1705
32 일반  하두 썰렁 하다구 해서 다시 한번....    삼촌 2001/12/11 232 1509
31 일반    Re: 좀 낫군    BOF 2001/12/12 253 1666
30 일반      Re: Re: 좀 낫군    고모 2001/12/12 233 1493
29 일반  형섭아! 축하한다.    삼촌 2001/12/11 256 1727
28 일반  Re: 벌써    BOF 2001/12/11 243 1512
27 일반  재민이에게    노형섭 2001/12/11 221 1518
26 일반  노형섭 보아라.    외삼촌 2001/12/11 248 1461
25 일반  기쁜 소식!!!    BOF 2001/12/11 301 2083
24 일반  (필독)숙제 하나씩 냅니다.    BOF 2001/12/11 257 1869
23 일반  재한이 인물 한 번 보실래요?    crystal 2001/12/11 155 1648
22 일반  재민이에게    crystal 2001/12/11 299 1724
일반  유모어    삼촌 2001/12/11 257 1709
20 일반  Re: 유모어    고모 2001/12/11 229 1468
19 일반  Re: Re: 유모어  [1]  웅섭네 2001/12/11 309 2126
18 일반  14번 응답    외삼촌 2001/12/11 230 1543
17 일반  반갑슴다.    최광해 2001/12/11 273 1897
16 일반  Re: 최교수!!    BOF 2001/12/11 289 1946
15 일반   웅섭이는 잘 크나?    BOF 2001/12/11 309 1882
14 일반  재한이 엄마.    BOF 2001/12/11 300 1816
13 일반  형섭아 수고했다    큰외삼촌 2001/12/11 254 1615
12 일반  항상 최선을 다하는 형섭이가 되길...    삼촌 2001/12/11 287 1659
11 일반  형섭이 화이팅    고모 2001/12/11 259 1663
10 일반   Re: Thank you    BOF 2001/12/11 309 1900
9 일반   Dear my sons    BOF 2001/12/11 296 1813
8 일반  형섭이 힘내라.    BOF 2001/12/11 270 1823
7 일반  축하! 축하!    삼촌 2001/12/11 228 1682
6 일반   조카들아. 이제는 그만 좀...    외삼촌 2001/12/11 239 1722
5 일반   축하!!    경진 2001/12/11 301 1890
4 일반  Re:나도 축하!!    BOF 2001/12/11 314 1795
3 일반  홈페이지를 열며    BOF 2001/12/11 204 1872
2 일반  때밀지 맙시다??!!    BOF 2001/12/11 192 2466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1][2][3][4][5][6] 7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