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궁 가족들이 쓴 글들을 모아둔 곳입니다.

 로그인

존댓말 유감
BOF  2010-07-08 11:23:22, 조회 : 2,169, 추천 : 210

제가 중학교 들어가서 영어를 처음 배운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의 일입니다. 무슨 과목 선생님인지는 모르겠지만 한 선생님께서 수업 도중 우리말에 대한 이야기를 하시면서 '너희들이 요즘 배우는 영어는 말이야... 존댓말이 없어. 상놈 말이지...'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 말을 듣고 계층별로 엄격한 존댓말이 있는 우리말에 대한 자랑스러움을 크게 느꼈던 기억이 납니다. 또한 그러고 보니 영화를 통해 보는 미국인들이나 유럽인들의 모습은 존댓말 뿐만 아니라 사람 간의 예법에서도 우리의 기준으로 보면 매우 무례한 경우가 많고 윗 사람에게 불경한 경우가 많았습니다. 이런 생각은 자연히 우리 문화에 대한 자부심으로 자리 잡아서 비록 우리가 그네들보다 산업화가 덜 되고 소득 수준은 낮을 지라도 정신적으로는 우월하다는 생각으로까지 발전하게 되었습니다. 우리의 존댓말 문화에 대한 자부심은 이후 성년이 된 이후에도 상당 기간 저의 의식 근저에 깔려 있었습니다.

저의 이런 생각에 변화가 온 것은 애들과 아내가 호주에 있을 때였습니다. 아내가 석사 학위를 위해 호주에 있을 때 저희집 맞은 편에는 '프랭크'라는 이름의 할아버지가 살고 계셨습니다. 이 분은 이차 대전이 끝난 직후 호주로 이민 온 이태리 사람인데 호주인 아내를 맞아 농장을 일구어 자수성가를 하셨고 이젠 은퇴하여 저희집 맞은편에 살고 계셨는데, 이태리 사람답게 매우 다정다감하여 저희 식구를 딸, 손자처럼 잘 보살펴 주셨습니다. 특히 손재주가 좋으셔서 고장난 물건은 무엇이든 못고치는 것이 없으셨습니다.

그래서 저희집 물건이 고장나면 늘 이분이 손을 봐 주셨는데 하루는 아내의 차가 살짝 고장이 난 모양입니다. 카 센터로 가려고 이 분께 카 센터 위치를 여쭤 봤더니 자신이 한 번 고쳐 보겠다 하시면서 시작을 하셨는데 맘처럼 잘 안되었는지 하루종일 차를 붙들고 끙끙대시더랍니다. 한 나절이 지난 뒤에 고치긴 하셨는데 온 몸이 땀과 기름 범벅이 되셨답니다. 아내가 너무 미안해서 - 딴 때는 그냥 고맙다고 인사만 했는데 이날은 뭐라도 사례를 해야 되지 않을까 싶어서 - 말을 꺼냈더니 이분께서 펄쩍 뛰시면서 'What's friend for?'라고 하시더랍니다. 우리말로 하면 '친구 좋다는게 뭐냐?'일텐데, 이 말을 하시면서 사례를 극구 사양하시더랍니다.

이 일화를 전해들은 저는 약간의 문화적 충격을 느꼈습니다. 70이 가까운 노인과 30대의 젊은이가 친구가 될 수 있을까? 저도 호주의 가족을 방문할 때마다 이 집으로 초청을 받아서 이태리식 만찬을 대접받았고, 그들이 경영했었고 지금은 그의 처남이 경영하고 있는 목장도 방문해서 즐거운 한 때도 보내곤 했었는데, 그 때마다 이 분들이 저를 대하는 태도를 보면 정말 친근한 친구를 대하는 듯한 느낌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상상하기 힘든 분위기이죠. 물론 우리나라도 윗사람이 아랫사람을 챙겨주고 보살펴 주는 미덕은 있습니다만 이들처럼 친구로 대하는 것은 아니잖아요?

무엇이 이런 분위기를 만들었을까요?
여러가지 문화적인 이유들이 있겠지만 저는 그 중에서도 이네들의 존댓말을 쓰지 않는 문화가 이들의 세대를 뛰어넘는 친구 문화에 큰 기여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들은 손자가 할아버지 이름을 부르기도 합니다. 존댓말을 쓰지 않으니 나이 차이가 많아도 쉽게 친구가 될 수 있는 것이죠. 반면에 우리는 어떻습니까? 일단 처음 만나는 사람과 이야기를 하면 그 사람의 나이, 사회적 지위 등을 파악해서 어느 정도의 존칭을 써야할지 결정하게 됩니다. 아시다시피 우리의 존댓말은 말하는 태도나 용어의 선택에 따라서 같은 존댓말이라도 반존대부터 시작해서 극존대까지 천차만별입니다. 존대의 정도에 따라서 상하 관계가 저절로 설정이 되어 버립니다. 이런 엄격한 존댓말이 있는 한 세대를 뛰어 넘는 친구 사이는 왠만해서는 구축하기 힘들겁니다.

그러면 이런 반문을 하는 분이 계실지 모릅니다.
'꼭 계층을 뛰어 넘어 친구 사이가 될 필요가 있을까?'
맞습니다. 꼭 그럴 필요는 없지요. 오히려 군대처럼 엄격한 위계 질서가 있어야 제대로 잘 돌아가는 조직도 있을테고 아랫사람은 윗사람을 존경하고 윗사람은 아랫사람을 사랑하는 문화가 더 바람직할 수도 있을 겁니다. 예전의 우리와 같은 농경 사회에서는 이러한 문화가 더 적합할 수도 있었을 겁니다.

그러나 예전에는 몰라도 요즘과 같은 시대에는 이런 문화는 약간의 장애로 작용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시다시피 요즘은 그로벌 시대이고 정보의 소통이 너무나 빠른 사회이며, 조직 내의 효율성의 극대화를 위해서 막힘없는 소통이 중요시 되는 사회입니다. 70-80년대 그렇게 잘 나가던 일본이 요즘 어려움을 겪는 것은 연공서열에 기반을 둔 직장 내의 경직된 조직 문화가 그 원인이라고들 합니다. 그리고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거대 기업들의 실패 원인을 보면 예외없이 조직 내에서의 소통 부족과 경영진의 경직된 사고 방식이 꼽히고 있습니다.

이렇게 조직내, 계층간, 세대간의 소통이 날이 갈수록 강조되는 시대에는 예전에는 아름다운 미덕으로 작용했던 존댓말의 문화가 이젠 소통을 방해하는 요소로 작용하게 되었다고 주장한다면 저만의 억척일까요?

정년 퇴직 문제만 해도 그렇습니다. 미국과 같은 나라는 정년 퇴직이 따로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자신이 능력만 되고 체력만 된다면 나이가 들어도 얼마든지 근무할 수 있고 반대로 나이가 젊어도 능력이 안되면 언제든지 물러나야 되는 것이죠.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는 정년을 채우기는 커녕 사오정이니 오륙도니 하는 말이 난무하고 있는데 이는 우리의 존댓말 문화에서도 일정 부분 그 원인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자기보다 나이가 많으면 직급에 관계 없이 존댓말을 써야 하고 나이 대접을 해 줘야 하니 상급자의 입장에서 본다면 나이든 사람이 껄끄러울 수밖에 없을 겁니다. 그러므로 어느 정도 나이가 들어서 자신보다 젊은 상급자기 생길 형편이 되면 정년을 채우지 못하고 퇴직을 하게 되는 것죠. 검찰 조직 등을 보면 자신보다 젊은 기수에서 청장이 나오면 그 동기나 선배들은 모두 옷을 벗는 문화가 있는데(새 청장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용퇴라고 하면서 미덕으로 치더군요.) 미국같은 나라에서도 이런 것이 있나 모르겠습니다. 그야말로 나이는 숫자에 불과한 것인데 우리는 이런 아름다운 미덕(?) 때문에 유능한 인재를 놓치고 있지 않나 모르겠습니다.

뭐 그렇다고 해도, 온 국민이 저의 생각에 동의한다고 해도 오랜 문화 속에서 DNA 깊이 각인된 우리의 존댓말 문화를 없앨 수는 없을 겁니다.  저만 해도 저희집 아이들은 유치원 시절부터 부모에게 깎듯이 존댓말을 쓰고 있고, 요즘도 조금만 버릇없는 행동을 하면 저의 눈꼬리가 올라갑니다. 그저 어쩔 수는 없지만 우리의 존댓말 문화가 요즘 같은 시대에는 여러모로 장애 요소로 작용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잡설을 늘어놔 봤습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15  아들 군대 보내기 -- 3편 어학병    BOF 2011/07/18 215 18313
314  형섭이가 진학할 대학이 결정되었습니다.    BOF 2010/04/23 238 17175
313  The Great Aussie Bush Camp - Second Day    노형섭 2003/12/19 96 15799
312  아들 군대 보내기 -- 1편 군 입대에 관한 전반적인 사항들    BOF 2011/07/18 133 12827
311  오궁 가족 답사기 - 경복궁(1)    BOF 2004/12/14 69 8539
310  달력 이야기    BOF 2002/11/07 135 7387
309  민사고 입학식 참관기  [3]  BOF 2007/03/06 181 6438
308  코타키나발루 여행기(2)  [2]  BOF 2009/09/02 218 4993
307  아들과 함께 한 한라산 등반기    BOF 2013/06/18 109 4815
306  민사고 학부모 간담회  [4]  BOF 2006/12/15 151 4782
305  형섭이 면회 다녀 왔습니다.    BOF 2011/09/29 132 4505
304  JSA 방문기(형섭이 면회기)  [1]  BOF 2011/11/02 132 4454
303  형섭이의 성년식  [1]  BOF 2009/05/20 210 4021
302  BOF의 합창단 동기 모임    BOF 2003/09/22 82 3864
301  아들 군대 보내기 -- 2편 카투사    BOF 2011/07/18 158 3575
300  아내의 생일 선물  [2]  BOF 2009/01/15 249 3508
299  춘분과 부활절    BOF 2012/03/20 145 3376
298  코타키나발루 여행기(1)    BOF 2009/09/01 190 3302
297  오궁 패밀리의 미국 여행기-1  [1]  BOF 2010/09/01 146 3083
296  주말 형섭이 학교 방문    BOF 2007/04/11 103 3003
295  오궁 패밀리의 미국 여행기-4    BOF 2010/09/11 153 2850
294  오궁 패밀리의 미국 여행기-2  [1]  BOF 2010/09/03 151 2711
293  형섭이의 첫 귀가  [1]  BOF 2007/03/27 123 2662
292  탈장이 뭘까?    BOF 2001/12/12 162 2634
291  광양 매화 마을 꽃놀이  [1]  BOF 2008/04/17 224 2633
290  집에서 만드는 스콘 레시피  [2]  BOF 2010/02/10 209 2612
289  오궁 패밀리의 미국 여행기-3    BOF 2010/09/09 270 2586
288  늦겨울 소백의 눈 꽃    BOF 2012/03/08 72 2562
287  윤섭이의 2006 GLPS 여름 캠프    BOF 2006/12/15 108 2492
286  윤섭이와 함께한 주말  [1]  BOF 2009/02/16 293 2490
285  아들과 함께 한 차마고도 트레킹 - 수허고성, 리장고성    BOF 2014/09/05 86 2441
284  늦게 올리는 여름 휴가 사진 여행기(4) - 헌터벨리  [1]  BOF 2008/02/15 173 2435
283  스타워즈 에피소드 2 - 클론의 습격    BOF 2003/05/24 125 2339
282  오궁 부부의 일본 여행기(2)  [2]  BOF 2008/09/12 135 2325
281  오궁 가족의 1박 2일  [1]  BOF 2009/08/04 216 2308
280  초보자를 위한 사진 촬영 팁 (1)    BOF 2011/07/20 106 2270
279  할머니와 나    BOF 2009/10/07 343 2250
278  형섭이 근황    BOF 2010/10/18 163 2245
277  아들과 함께 한 차마고도 트레킹 - 호도협 둘째날    BOF 2014/08/30 90 2236
276  주왕산과 주산지의 끝물 단풍    BOF 2009/11/12 164 2197
275  최고의 뮤직 에니메이션, 크리스마스의 악몽    BOF 2002/07/02 85 2192
274  윤섭이의 짧은 방학  [1]  BOF 2010/08/12 171 2177
273  늦게 올리는 여름 휴가 사진 여행기(6) - 시드니 관광  [2]  BOF 2008/02/16 172 2175
 존댓말 유감    BOF 2010/07/08 210 2169
271  고생 많이 한 미국 여행  [1]  BOF 2010/09/01 187 2164
270  형섭이 학교 풋볼 개막전 사진    BOF 2010/09/15 134 2152
269  글로리아 에스테판 - Live in Atlantis    BOF 2003/05/24 73 2131
268  골프 핸디캡 산정 방법 (1)    BOF 2002/05/20 100 2095
267  DTS demontration DVD #7    BOF 2003/05/24 80 2089
266  4자성어로 풀어본 17기 동기모임    BOF 2005/09/07 91 2066
265  부석사의 소국(小菊)    BOF 2008/11/17 174 2047
264  크로스 오버의 모범 - 파바로티와 친구들    BOF 2002/07/16 76 1989
263  제임스 이야기    BOF 2009/01/13 142 1977
262  앙코르 유적군 여행기(2) -- 타프롬, 바이욘, 반테스레이  [1]  BOF 2012/02/11 71 1976
261  형섭이와 기타  [2]  BOF 2007/01/05 154 1953
260  Yankee Stadium에서 Football을?    BOF 2010/11/22 154 1936
259  골프 핸디캡 산정 방법 (4)    BOF 2002/05/20 99 1920
258  홋카이도 여름 휴가 - 오타루    BOF 2012/09/10 91 1901
257  늦게 올리는 여름 휴가 사진 여행기(5) - 헌터벨리,뉴카슬  [1]  BOF 2008/02/16 146 1899
256  형섭이 군대 갔습니다.    BOF 2011/09/29 95 1889
255  3테너 로마 공연    BOF 2001/12/12 273 1887
254  늦게 올리는 여름 휴가 사진 여행기(3) - 포트 스티븐스    BOF 2008/02/15 126 1880
253  형섭이의 귀국    BOF 2011/01/18 139 1873
252  하늘로 올라간 천상의 목소리    BOF 2007/09/07 200 1871
251  바하 - 미사 b 단조    BOF 2003/09/05 142 1869
250  형섭이의 봄방학    BOF 2011/03/21 135 1837
249    전국 골프장 course rating 현황    BOF 2003/03/07 78 1824
248  늦게 올리는 여름 휴가 사진 여행기(1) - 출발  [1]  BOF 2008/02/12 130 1811
247  눈이 왔네요 - 요즘 오궁 가족 소식    BOF 2006/11/07 167 1809
246  오궁 부부의 일본 여행기(1)  [2]  BOF 2008/09/11 131 1799
245  Pavarotti 절정기의 목소리 - Gala Concert    BOF 2002/07/27 90 1788
244  군산 기행 - 근대 문화 유산을 찾아서...    BOF 2014/08/07 74 1785
243  군바리의 관심은?  [1]  BOF 2012/05/04 96 1776
242  오궁 패밀리의 홍콩 여행기 (3)  [1]  BOF 2007/01/05 107 1776
241  한라산 가족 등반(1)  [1]  BOF 2013/02/19 84 1772
240  초보자를 위한 사진 촬영 팁 (4)    BOF 2011/07/20 107 1769
239  영주의 벚꽃    BOF 2008/04/21 149 1763
238  오궁 가족 답사기 - 하회 마을    BOF 2004/05/03 90 1757
237  소백산에서 만난 야생화    BOF 2012/07/04 101 1753
236  늦게 올리는 여름 휴가 사진 여행기(2) - 뉴카슬 주변 배회하기  [2]  BOF 2008/02/13 134 1751
235  Images of Notre Dame  [2]  BOF 2011/02/10 125 1747
234  오궁 가족 답사기 -- 소수 서원  [1]  BOF 2004/03/31 116 1745
233  엘튼 존(Elton John)-One Night Only-The Greatest Hit    BOF 2003/05/24 190 1739
232  첨성대 야경    BOF 2007/04/24 102 1730
231  안구 경기?    BOF 2012/03/27 99 1705
230  태그 강좌(8) - 테이블 태그    BOF 2005/01/17 132 1704
229  이 한 장의 사진!!  [1]  BOF 2012/04/17 94 1687
228  아들과 함께 한 차마고도 트레킹 - 마지막 날 무후사, 마무으리!    BOF 2014/09/05 86 1686
227  뱀사골-피아골 단풍 산행    BOF 2013/11/16 78 1685
226  형섭이가 보낸 '손글씨 부모님 전상서'    BOF 2011/04/29 125 1671
225  피묻은 다이아몬드    BOF 2002/04/04 55 1671
224  아들과 함께 한 차마고도 트레킹 - 호도협 첫째날    BOF 2014/08/30 86 1667
223  가을 사진 몇 장 더...    BOF 2007/11/27 114 1656
222  화장실 들어갈 때 맘과 나올 때 맘이 다르다? ^^    BOF 2011/09/29 87 1654
221  DIVA라 불리어 손색없는 女子들!!    BOF 2002/03/19 320 1648
220  가을이 깊어가는 부석사    BOF 2007/11/26 127 1636
219  John's Tasmania Tour (3)    노형섭 2003/12/05 79 1631
218  여름 부석사, 그 넉넉함으로...    BOF 2007/06/25 102 1630
217  태그 강좌(7) - HTML 문서와 기본 태그    BOF 2005/01/17 77 1609
216  필리핀 휴가기    BOF 2002/08/27 104 1606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